붕어빵 굽는 모임

2022. 11. 6. 14:47

오랫만에 친구들을 만나 붕어빵을 구웠습니다. 
왜냐하면 뭔가 모두의 노동력을 골고루 착취하는 일을 해보고 싶었기 때문...

붕어빵 반죽에 우유와 생크림과 버터를 넣었더니 시판과 비교가 안되는 고급진 맛이..
로망은 반죽보다 많은 팥이었으나 통팥은 뜨거운 상태에서는 형태 유지가 안된다는 실험결과에 왜 레시피 권장 비율이 반죽 6대 팥 4인지 깨달았습니다. 
믹스로 만든 슈크림은 걸죽하게 했더니 떠넣기는 힘든데 붕어빵 모양은 더 잘잡히더군요.

한시간동안 열심히 붕어를 생산하자 나중에는 팬손잡이 살짝 열리는 느낌으로 반죽 익은 정도가 감이 올 정도..
의미없는 기술만 늘고 있습니다. 

그리고 먹고 먹고 또먹은 것들. 

복숭아 과육이 넘실거리는 칵테일와인 카넬라 벨리니. 
알콜향을 싫어하는 친구가 있어서 들고갔습니다. 

탄산은 거의 없고 색이 예뻐요.

Posted by Candy smoothie      

Comment

Fragile

2022. 10. 30. 19:14

때때로 일상이라고 하는 것이 얼마나 깨지기 쉬운 것인가를 잊고 있다는 걸 깨닫습니다.

Posted by Candy smoothie      

Comment

메탈 파츠 드레스

2022. 10. 25. 00:42

 

처음엔 재미있는 핫픽스들을 찾아내서 한번 드레스에 써볼까 에서 시작했습니다. 
도착한 핫픽스들을 보니 존재감이 강한 건 좋은 데 드레스에 붙였을 때 유치해지지 않을까 와 생각보다 보관하는 데 걸리적거릴 것 같아 마음에 걸렸습니다. 

그리고나서 할로윈 드레스 제작에 들어가야 하는 타이밍에 핫픽스들을 어디다 뒀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 사태까지. 

(물론 제작이 끝나자 바로 튀어나왔습니다.)

그리고 오늘도 생각은 이상한 곳으로 튀어서 핫픽스를 직접 만들수 없을까로. 
적당히 자잘하면서 디테일이 마음에 드는 메탈파츠들을 찾아 봅니다.


직접 열접착 처리를 해줍니다. 

그리고 드디어! 이런 작업을 위해 지른 핫픽스 어플리케이터를 꺼냅니다.
(사실 위 핫픽스들을 지른 게 이녀석을 좀 제대로 써보고 싶어서도 있었어요.) 

메탈파츠를 하나씩 붙여나갑니다. 

파츠들은 매우 얇아 조심하지 않으면 바로 찢어집니다. 
수정도 거의 불가능하고 여분 파츠가 별로 없어서 조심해야 했어요. 

이렇게 작업완료. 

아주 얇아서 원단의 흐름을 방해하지도 않고 실루엣 잡기도 좋아서 마음에 드는 데 세탁불가인 점과 긁히거나 하면 찢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 단점. 
그나마 인형옷은 내구도가 중요하지 않은 게 다행입니다.

작고 섬세할수록 사진빨은 잘 안받지만 개인적으로는 결과물이 마음에 들어서 비슷한 종류의 작업을 더 해보고 싶습니다.  💖💖💖

Posted by Candy smoothie      

Comment

포켓 감열프린터

2022. 10. 22. 21:12

과연 티스토리의 상태는 멀쩡하게 돌아온 것인가...
반신반의하면서.. 
이런걸 질렀습니다. 
휴대용 감열프린터. 

그냥 갑자기 뜬금없이 가지고 싶었으나 딱히 핑계가 없던 중에 

국내, 국제 우편들이 사전접수로 바뀌면서 접수번호를 출력하는 데 A4용지 한장 다 쓰는 건 아깝다는 핑계가 떠오르면서!! 질렀습니다. 

(핸드폰 화면을 보여주거나 여러 통이면 손으로 적으면 됨..;;)


한가지 아쉬운 건.. 앱이..앱이.. 없는 것보다야 간신히 나은 수준..  (∩ ⌣̀_⌣́)..
좀 손보지 않으면 폰트사이즈 기본 1mm로 뽑혀서 돋보기로 봐야 하는..
어지간한 건 전부 이미지 파일 처리해서 뽑는게 나을 것 같습니다.


포켓프린터용 감열지가 생각보다 비쌌는데 기본으로 들어 있는 테스트 감열지가 얼레벌레 감겨있어도 문제없이 출력되는  걸 보고 폭이 같은 무약관 포스용지를 사봤더니 호환 성공! 

저렴하고 친환경 제품 찾기도 쉽고.
라벨지(스티커용지)가 아닌 재미용 출력은 이걸로 충분할 것 같습니다. *_*

Posted by Candy smoothie      

Comment

픽스퀘어 한국어 지원

2022. 10. 14. 23:11

12월 참가신청한 이벤트를 확인하려고 오랫만에 픽스퀘어에 들어가 봤더니 한국어 지원이 가능해졌습니다. 
대충 훝어봤지만 단순 번역기 정도가 아니라 제대로 번역해서 올린것 같습니다. 

테스트 출전 점포에서 해본거라 실제 행사에서도 문제없을지는 모르겠지만 채팅도 별 문제가 없는 듯. 
-아바타 의상은.. 마지막 픽스퀘어 행사가 작년 12월이라 크리스마스 버젼인데
이번에 신청한 행사도 12월이라 그대로 가는걸로.  
점포외관 이미지도 작년 크리스마스 점포 그대로 쓰면 되서 시즌 행사란 편하군 하고 생각했습니다. 

 

현재 준비중인 행사. 
10월엔 돌프리 선주문들 제작. 11월은 푸치페스(?) 준비.
12월은 올 하반기 주문제작. 
아마도 이런 일정이 될것 같습니다.  




한국어로 행사 검색이 되나? 하고 '오비츠'이라고 치고 검색해보니 

당연하겠지만 한국어 행사자체가 워낙 적어서인지 검색되는 것 없음... 
인것 같은데 저  '한국어の言語データが未定義です'는 대체 뭔 소리인가. 

일본어로는 제대로 '該当のイベントは見つかりませんでした' 라고 뜨는 데
설마 한국어로 행사 검색이 안되는 건가! 
(인형이라고 쳤을 때 한 건 검색 되는 걸로 봐서 다행히 검색은 되는 듯.)


+ 궁금해져서 '누군가에게 부탁해보세요!' 를 눌러보니

라고 뜹니다. 으음. 뭔가 귀엽긴 한데 자신의 트윗으론 올리고 싶지 않은 문구군요. 


 마지막으로 아쉬운 건 한국어 이벤트엔 엣시나 부스같은 사이트가 없어
연결할만한 외부 통판사이트가 애매하다는 것.

더누보는 (아주 오래전) 망했고 윗치폼 정도가 만만하려나요. 

Posted by Candy smoothie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