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처럼 큰 마음 먹고 여유있게 자금을 뽑아 동대문에 다녀왔습니다.
금색과 은색의 SP드레스들 레이스+ 아래쪽 레이스들도 얇은 직조 레이스들이라 고가의 녀석들입니다. 

 

최고가는 저 모쿠바 골드레이스.
원래부터, 일본에서도, 비쌌는 데 그 사이에 더 비싸진 건지 1마에 7000원에서 몇백원 빠지는 가격이 됐습니다. 
레이디 아말시아(AKA유니콘) 드레스용 실버레이스는 재고가 한마정도 밖에 없어서 일단 사오기는 했는데 몇벌이나 나올지 좀 걱정입니다. 

 

그밖에 염색용 러셀레이스를 좀 사왔는 데 원래 롤 판매 하는 데라 소량판매는 비싸다고 말리는 중에 같은 레이스 잘 뒤지면 반값으로 파는 데가 있다는 걸 알면서도 땀은 흐르고 무릎은 아프고 당은 떨어져서 그냥 주세요 하고 사왔습니다. 
부실한 체력의 한계여!  

습도가 높지도 않은 데 오랫만에 무릎이 쑤셔서 일찍 자야 할 것 같습니다. ಥ_ಥ


언제나 플랜 B를 생각하는 걸 좋아하는 사람으로써, 인도에서 실버 트림레이스를 한마 시험삼아 사봤는 데 꽤 두께가 있어서 밑단용으로 쓸만 할지는 아직 모르겠어요. 

모양은 정말 예쁜데 말이죠. 

 


제록스의 거의 마지막 가정용 레이저젯 라인 116W를 쓰고 있었는데 말이죠. 

(115W는 인쇄질만 따지면 정말 상업용 수준의 명기였습니다. 가격대비 말도 안되는 성능상 드럼 수명이 짧게 세팅되어 있었지만요.)

갑자기 에러가 뜨면서 모터소리가 나지 않아 좀 고민하다가 수리하려고 고생한다 해도 살리기 어려운 모델이다 싶어 빠른 교체를 결정했습니다. 

레이저젯과 어느쪽을 살까 하다 오랫만에 잉크젯을 구매했는데 노즐 관리가 잘 될까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잉크젯을 산 김에 출력가능한 원단 용지나 사볼까.

그나저나 잉크량 적기로 소문난 모델. 카트리지가 정말 작네요. 

 

 

그리고 포스타입에  벡터네이터 강좌를 은근슬적 시작했습니다.
과연 이 기능은 있나? 하면서 하나하나 뒤져서 만들고 있기 때문에 생각보다 시간이 많이 들어서 얼마나 자주 포스팅 할지는 아무도 알 수 없으나 일단 시작은 했습니다.

일단 첫 강좌부터 마무리 지어야 하는데 시간이..

+ 말많은 사람 답게 벡터네이터의 기능을 하나씩 소개하기 보다 뭐 하나 그리다 벡터 전반에 대한 수다로 흘러가기 일수입니다. 
가볍게 그려보고 싶어요 라는 분 보다 벡터란 무엇인가! 대한 이해를 하고 싶다. 는 분께 추천드립니다.

 

https://vector.postype.com/

 

얼렁뚱땅 벡터네이터 강좌

vectornator 앱의 사용 방법을 저도 하나씩 건드리고 익히면서 만드는 강좌입니다. 벡터네이터로 만든 간단한 이미지를 올리고 이 이미지를 어떻게 만들었는가 를 설명하려 합니다. 기존 벡터툴에

vector.postype.com

Posted by Candy smoothie      
,

벌써 7월...

2023. 7. 4. 16:31

 

그렇습니다. 벌써 7월.. 입니다..

슬슬 이런 작업을 하지 않으면 안 되는 시기가 왔다는 것.
시간이 너무 빨라요! 

 

할로윈이나 크리스마스 시즌 드레스들은 좀 일찍 도착해 사진 찍을 여유까지 생각하면 좀 미리미리 작업해 둬야죠. 

이벤트가 다음 주일 때 예약받고 3개월 후 받아 다음 해에 놀기엔 너무 감질맛 나지 않습니까? 

하지만 이래놓고 또 발등에 불이 떨어져서야 고민하다 제작 수량을 줄이겠죠.. 

Posted by Candy smoothie      
,

위위안

2023. 7. 2. 10:55

근육이 적어 글리코겐 저장율이 형편없이 낮기 때문에 아침밥으로 먹으려 사왔던 위위안.. 인데 원래 레시피도 이런지 모르겠으나 우유로 희석 별로 안하고 생크림을 넣었는지 엄청 기름집니다...
몇방울 떨어진 손이 미끌거려요. 


타로 위위안 사왔는데 어제 포장해 온거라 가라앉은 건지 타로 페이스트 위주로 들어가서인지 위위안이 너무 없습니다.

밥(거뭇한 것들이 모두 흑미)이 야무지게 들어가서 디저트로 먹기엔 무거워 끼니 느낌으로 먹고 있긴 한데..
밥 양 많음+ 의외로 기름짐 콤보로 혼자 먹으러면 나눠 먹어도 한참 걸릴 듯.

 

 

+ 평소보다 일찍 일어난 이유.

픽스퀘어에서 인형 이벤트 중입니다. 
오늘 저녁 11시까지 하니 픽스퀘어 아이디 있으신 분은 한번 놀러가 보셔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요. 

 

https://pictsquare.net/z7vluajl6200xer1wuvj16uk3gyn7ygx

 

【2日目】第4回ぷち's FES!!★ドール、ぬい、ミニチュア小物etc. | pictSQUARE - 온라인 판매 행사

※このイベントは個人主催よるイベントです。同人活動などにご理解のない方は閲覧、参加ともにご遠慮ください。 ※pictSQUARE様のシステム上、公開されるイベント情報などはGoogleなどの検

pictsquare.net

 

Posted by Candy smoothie      
,

야매 안미츠 2

2023. 6. 24. 11:38

올해도 돌아온 야매 안미츠의 계절입니다. 
일단 좀 레벨업(?) 해서 들어간 재료의 수가 늘었습니다. 
우무묵 + 팥잼 + 이스파한 양갱 + 금귤정과 + 오란다 + 몰라시스 시럽. 


작년의 빙수팥 스타일 팥잼에 비해 올해는 코시앙에 가까운 부드러운 스프레드로. 
역시 이쪽이 우무묵과는 더 잘 어울려요. 

금귤정과는 원래는 살구 두세개를 콤포트 해 올리려 했는 데 보는 순간 이게 더 예쁘겠다 해서 사왔습니다. 
전 시트러스 향을 좋아해서 살구보다 잘 어울리는 느낌이었어요. 
(그리고 살구나 자두는 제게는 너무 시어서 얼마 못먹어요.)


오란다는 센베 느낌으로 사진에 높이를 내려 넣어봤는데 의외로 바삭한 식감이 안미츠(?) 와 아주 잘 어울렸습니다. 

 


& 그리고 아이스 티파우더 보이차와 함께.
호지차 느낌이니까 대홍포가 잘 어울릴 것 같은데 아직 티파우더 판매는 시작하지 않았고 잎으로 우릴 시간은 없어 보이차로 골랐습니다. 

 

P.S. 모찌방 이스파한 양갱은 좋아하는 쫀쫀한 스타일이라 마음에 들긴 했지만 안미츠(?) 안의 다른 재료들과 겨루느라 양갱만의 온전한 맛을 느끼지는 못해서 말차라도 격불해서 함께 먹어봐야겠습니다. 

Posted by Candy smoothie      
,

최근 다시 유행(10년도 더 전, 살짝 떡 카페 붐이 있었을 때여서 다시라는 말까지 쓸 수 있을 정도로 유행하진 않았었지만..) 중인 개성 주악입니다. 

 

금새 딱딱해지는 쌀전분의 특성상 쌀로 만드는 디저트들은 상미시간(기간조차 아닌 시간으로 따져야 함😥)이 짧아 바로 만들어 먹지 않으면 원래의 맛을 잃기 쉽습니다. 


낮은 온도의 기름에 지져서 익히는 조리법도 많기에 한국 전통 디저트들의 다수가 상미시간이 짧죠.
해 뜰 때 만들어 해질 때 팔리는 굳은 떡에다, 참기름을 써서 산폐 하기 쉬운데 유통기한은 달 단위인 약과를 비롯 대다수의 한과들은 오히려 빵보다 상미기한에 대해  어떠한 고민도 없이 팔리고 있습니다!

 

손으로 하나하나 빚은 전통방식 약과도 만든 지 3일이 넘어가면 그냥 기계로 만든 공장제의 맛이 되어버린다고요!  
맛있는 걸 맛없게 먹게 팔다니!!

 

이런 상미시간의 해결책으로 제시된 것이라야 쌀가루에 첨가물을 섞거나 기름에 산화방지제를 넣는 것 정도라 언제나 너무나 아쉽습니다.  
멀쩡한 쌀만 썼다면 갓 쪄낸 떡이 얼마나 맛있는데 말이죠. 

 

여러분. 주악과 약과는 그날 만든걸로 드셔야만 합니다. 
아니면 적어도 만들자마자 냉동한 거라도요. 

 




그날 만들어 그날 소비하는 형태야 말로 전통과자의 맛을 지키는 데 가장 중요하고 필요한 상미시간을 지킬 수 있는 만큼 카페천국인 지금이야 말로 한국식 디저트의 강점을 가장 잘 살릴 수 있을 텐데! 하고 아쉬워집니다.

네이버 예약이 생긴 요즘은 떡같은 것도 예약받아 시간맞춰 쪄낼 수 있을 것 같은데. 

 

하지만 어느 누구도 시도를 안하는 걸 보면 회전율이 안 나오거나 한국인의 급한 성미를 받쳐주지 못하거나 등등인가 봐요. 

Posted by Candy smoothie      
,